Home > 허리/목 통증클리닉 > 골반 통증
 
 
 
 
골반의 통증이 생겼다면 골반뿐 아니라 하지나 요추의 문제로도 골반통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골반의 문제로 인한 원인이라면 바르지 못한 자세로 인한 골반의 불균형과 좌골신경통에 의해서
통증이 골반에 나타날 수 있습니다.

좌골신경통도 골반이 틀어지면 좌골이나 이상근이 좌골신경을 눌러서 골반통증뿐 아니라
다리까지 통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휜다리(실제 뼈가 휘진 않았지만)로 인해서 다리의 내회전이 심해지면 골반의 전방쏠림이 증가하게 되는데,
이때 골반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하거나 뭉치게 되면 골반통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한 허리디스크가 심하거나 장요인대(Iliolumbar ligamnet)가 약해져
천장관절의 불안정성(unstability)이 높아진다면 골반뿐 아니라 서혜부까지도 통증이 퍼질 수 있습니다.

고관절이 미세하게 틀어졌다면(고관절의 아탈구현상) 골반에 통증을 유발하고
다리까지 통증이 내려갈 수도 있습니다.

고관절을 감싸고 있는 물주머니에 염증이 있을 시에도 골반통증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이러한 원인들을 충분히 검토한 후 치료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골반통증은 개인에 따라 증상을 매우 다양하게 표현합니다.
뻐근하거나 뭉치고 결린다고 하는데 이런 경우는 초기 증상입니다.

엉덩이가 당기고 저린다고 표현하기도 하고 쑤시고 애린다고 하기도 합니다.
골반이 어긋났다거나 틀어진거 같다고 하는데 이런 경우 다리길이의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앉아 있으면 한쪽 엉덩이는 괜찮은데 다른 한쪽의 엉덩이가 바닥에 덜 닿는 느낌이 든다거나
더 닿는 느낌이 들어서 다리까지 당기거나 저리다고도 합니다.

걸을 때는 골반이 틀어져서 걸음걸이가 이상하다거나 옷이나 치마가 돌아간다는 증상들을 호소합니다.
골반통증이 단순히 골반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때로는 서혜부나 고관절 부위까지 전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디스크가 허리에 발생하지 않았더라도 골반이 아프다거나 다리까지 통증이 나타날 수도 있는데,
이런 경우가 좌골신경통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골반 통증이 있으면 전척추기립방사선검사, 자세분석검사(자세, 체형검사), 족저압검사, 하지정렬검사, 3차원 골반계측검사, 등균형검사, 소뇌(안구)검사, 체신경검사, 통각검사, 표면근전도검사 등을 시행하여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치료방향 및 계획을 수립하게 됩니다.
 
 
카이로프랙틱, 롤핑, 특수척추교정치료, 자세교정 맞춤코칭, 소뇌 및 전정기관 기능향상 운동, 운동치료 등이 치료가 필요하며, 통증이 심한 경우에는 통증제어치료인 주사요법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